대학소식

실리콘마이터스 허염 대표, 포스코청암상 상금 1억원 POSTECH 발전기금으로 기부

2020-04-20 290

차세대 디스플레이 및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전력관리반도체칩 개발을 국내 최초로 성공시킨 실리콘마이터스 허염 대표이사가 ‘2020년 포스코청암상’을 수상, 상금으로 받은 1억 원을 POSTECH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POSTECH은 20일, 허염 대표이사로부터 1억 원의 발전기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 기금은 POSTECH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중점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허염 대표이사는 2007년 스마트기기의 전력공급 필수 반도체인 전력관리통합칩(PMIC)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세계적 수준의 시스템반도체 기술력을 확보한 우리나라 최고의 반도체 전문가로 인정받아 2020년 포스코청암상 기술상을 수상했다.

학교법인 포항공과대학교의 이사로도 재직 중인 허염 대표이사는 “POSTECH이 미래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길러내고 세계 과학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대학으로 성장하기를 격려하는 뜻에서 발전기금을 쾌척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외에도 모교인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도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상금 전액을 과학기술분야 경쟁력을 키우고,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이공계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발전기금으로 기부함으로써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한편, 포스코청암상은 포스코청암재단에서 포스코 창업 이념인 ‘창의, 인재육성, 희생, 봉사정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켜 국가발전에 기여하고자 2006년 제정된 상으로, 과학·교육·봉사·기술 4개 부문으로 나누어진다.